나를 지켜가는 7가지 영적 지침

1. 하나님만 사랑하라
- 모든 것은 다 사라지는 것이다. 오직 최후까지 나와 함께하는 이는 오직 하나님밖에 없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 하나님이 변호해줄 수 있는 사람이라면 그것이 가장 가치있는 삶이다.

2. 삶의 기준을 반드시 말씀으로 삼으라
- 이 땅의 모든 기준은 언젠가는 바뀐다. 모든 것이 적당한 타협이다. 그러면서도 우린 하나님의 뜻과 의도라고 대충 얼버무린다.
결코 그렇지 않다. 하나님의 뜻은 시대와 상황을 초월하여 한결같다. 우리의 생각이 변할 뿐이다.

3. 교회 안에 있다고 모두 세상 사람이 아닌 것은 아니다.
- 하나님 안에 속해 있는 것이 중요하다.
늘 하나님의 관점 (What would Jesus do?: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하셨을까?)을 놓치지 말라. 그것을 놓치는 순간 누구라도 사단의 종노릇하는 사람이 될 수 있다. 하나님의 자녀라는 말만 남발하고 평생을 사단의 종노릇하고 죽는 사람 허다하게 보았다.

4. 변질되지 말고 변화를 꿈꾸라.
- 시간이 지나면서 늘 건설적이고 창의적인 변화를 추구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내용과 삶이 변질되어 하나님도 그리고 사람도 쓸 수 없는 못된 존재가 되는 이가 있다. 변화를 꿈꾸면 하나님이 사용하시지만 변질되면 원상복귀하는데만 인생 전체를 허비할 수 있다.
그러니 항상 변질되지 않도록 조심하라.

5. 신앙은 유지하는 것이 아니다. 항상 앞으로 전진, 그리고 더 정진[精進]해 나아가야 한다.
- 믿음을 유지[維持]만 하려는 사람은 결코 성장할 수 없다. 항상 더.... 더.... more를 꿈꾸라.
믿음의 거장[巨匠]들은 항상 '더(more)'를 생각했다. 지금 상황에 감사와 만족은 하되, 안주하는 것은 정말 찌질이 인생밖에 되지 않는다.

6. 주어진 시간에 감사하라.
- 이 땅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진 것이 있다면 '시간'이다. 이 시간을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다르게 나타난다. 세월을 아껴라 때가 악하다. 청년의 때가 다 가기전에 반드시 주어진 시간에 하나님이 원하시는 과거를 만들어 가라.

7. 은혜를 잊지말라.
- 배은망덕[背恩忘德]이라는 말이 있다.
하나님께 받은 은혜, 그리고 사람에게 받은 은혜는 결코 잊지 말라. 은혜를 잊지 않는 사람이 된다면 언제나 누구에게나 귀한 사람으로 기억에 남을 것이다.